“2019년 마지막 날 보신각 ‘제야의 종’은 ‘펭수’가 직접 울려···”

한국경제

2019년 마지막 날인 12월 31일 밤, 펭수가 ‘제야의 종’을 울린다고 전해져 많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6일 서울시는 오는 31일 자정 보신각에서 ‘2019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연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특별한 게스트가 초대된다. 사람이 아니다. 바로 펭귄이다.

서울시는 이날 제야의 종 타종을 할 게스트로 EBS ‘자이언테 펭TV’의 크리에이터 펭수, 이춘재·고유정 등 강력 범죄 수사에 참여한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 한국전쟁 참전용사 강영구씨, 5·18기념 계승사업에 앞장선 이철우씨를 포함해 각 계 시민 11명을 선정했다고 한다.

예년처럼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의회 의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서울경찰청장, 종로구청장 등도 참석한다.

제야의 종 타종 전후로 축하공연도 열린다.

중앙일보

미스트롯에 출연한 조정민, 걸그룹 HINAPA, 록그룹 노브레인, 팝페라 그룹 파라다이스 등이 무대에서 공연을 펼친다고 알려졌다.

서울시는 이날 늦게 귀가할 시민들을 위하 지하철과 버스도 연장 운행할 계획이다. 평소보다 더 늦게까지 막차를 운영하기로 했다. 지하철은 종착역 기준 새벽 2시까지다.

버스는 보신각 주변을 경유하는 42개 노선 막차가 보신각 근처 정류소에서 차고지 방향으로 새벽 2시 전후에 출발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날 8만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통제도 이뤄진다. 종로·우정국로·청계천로 등 주변 도로가 오후 10시 30분부터 다음날 새벽 1시 30분까지 통제된다.

지하철 또한 안전사고가 우려될 경우에 한해 종각역을 무정차 통과한다고 알려졌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고 한다.

포스코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