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부터 자궁 초음파검사 ‘건강보험 적용’… 최대 ’16만원→2만원’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오는 2020년 2월부터 자궁과 난소 초음파 검사 비용이 최대 4분의 1 수준까지 줄어든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n산부인과

23일 보건복지부는 2019년 제25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여성생식기 초음파 건강보험 적용 및 손실보상 방안 등을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암과 심장 등 4대 중증질환만 제한적으로 건강보험을 적용해 전체 검사비의 약 93%가 비급여로 환자들은 연간 3300억 원의 비용을 부담했다.

다가오는 내년부터는 일반 검사는 2분의 1, 그리고 치료 후 경과 관찰을 목적으로 받을 때는 4분의 1 수준으로 비용이 감소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