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중원 기수 숨지기 전날 주문, 아빠가 마지막으로 남기고 간 ‘크리스마스 선물’

연합뉴스

마사회의 구조적 문제점을 폭로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문중원 기수가 크리스마스를 맞아 자녀들에게 준비한 선물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 24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과 유족에 따르면 한국마사회 부조리함을 유서에 남긴 문중원 기수는 목숨을 끊기 하루 전인 지난달 28일 8살 딸과 5살 아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온라인으로 주문하였다.

문 기수 부인 오은주 씨는 “남편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이브 날에 배송되도록 예약 주문해둔 사실을 남편이 남긴 편지를 보고 알았다”며 “이렇게 자녀들을 생각했던 다정했던 남편을 억울한 죽음으로 몰아간 마사회가 하루빨리 제도를 개선해 더는 남편 같은 희생자가 없어야 한다”고 전했다.

문 기수가 자녀들에게 준비한 마지막 성탄 선물은 영정 사진 앞에 놓여졌다.

유족과 공공운수노조는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제도개선, 공식 사과 등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장례를 연기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문 기수가 세상을 떠난 지 한 달이 다 되어 가지만 노조와 한국마사회는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갈등은 더 커지는 모양새라고 한다.

한국경마기수협회와 한국마사회가 경마제도 개선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지만, 노조와 유족 측 목소리가 반영되지 못하는 것에 공공운수노조 측이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공공운수노조는 지난 21일 경기 과천시 한국마사회 정문에서 마사회장에 면담을 신청했지만 거절당하였다.

이 과정에서 유족이 경찰에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노조와 마사회 갈등은 극에 치닫고 있다고 알려졌다.

공공운수노조 관계자는 “문중원 기수는 엄연한 민주노총 조합원인데 유족과 노조를 배제하고 마사회와 기수 간 내부적으로 합의를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