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1학년생 화장실에서 ‘돈 없다’고 집단폭행으로 ‘심정지’까지.. (영상)

이하 JTBC 뉴스룸

전남 화순의 한 중학교에서 충격적인 학교 폭력 사건이 발생했다고 알려졌다. 중학생들이 또 다른 중학생 1명을 화장실에서 폭행해 심정지로 의식을 잃게 한 것이다.

지난 24일 JTBC에 따르면, 피해자인 1학년생 박 모 군은 지난 15일 같은 학교 선배들의 연락을 받고 집 근처 공원으로 갔다고 한다.

여기서 선배와 동급생 10여 명을 만났고, 화장실로 따라 들어갔다. 그로부터 14분 뒤, 박 군은 심정지로 의식을 잃은 채 병원에 옮겨졌다. 3일 간 중환자실서 집중 치료를 받아야 했다.

박 군은 가슴을 주먹으로 폭행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심지어, 박 군은 무려 6개월 간 이러한 괴롭힘에 시달려야 했다.

박 군 측이 공개한 휴대폰 메신저에는 선배들의 폭언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수시로 돈을 내놓으라 요구하고, 담배를 사오라 시켰다.

박 군 부모님은 “그날(사건 당일)도 2학년 애들이 돈을 가지고 나오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가해 학생 중 1명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은 24일까지도 정상적인 학교 생활을 하고 있다고 한다. 학교는 학교폭력위원회를 열어, 처벌 등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가해 학생들을 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고요. 공갈 혐의도 검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