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같은 흰 수염의 은행강도, 거리에 돈 뿌리며 “메리 크리스마스”라며…(더보기)

연합뉴스

미국에서 성탄절을 이틀 앞두고 흰 수염이 덥수룩한 60대 백인 남성이 은행을 털고 행인들에게 돈을 뿌린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한다.

지난 24일(현지시간) BBC 방송과 덴버포스트 등에 따르면 데이비드 올리버라는 이름의 65세 남성이 23일 낮 12시 30분께 미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 시내에서 무기를 들고 은행 강도 행각을 저질렀다고 한다.

목격자들은 이 남성이 은행 밖으로 나와 돈다발을 공중에 던지고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외쳤다고 말했다.

범행 장면을 목격한 시민 디온 파스칼은 지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은행을 털고 밖으로 나와서 사방에 돈을 날렸다”며 “가방에서 돈을 꺼내 던지기 시작한 뒤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말했다”고 전하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이후 올리버는 인근 스타벅스 매장으로 가 테라스 좌석에 앉아있다가 출동한 경찰에 순순히 붙잡혔다고 외신은 보도하였다.

당시 대다수 행인이 땅에 떨어진 지폐를 주워 은행에 돌려줬으나, 아직 수천 달러는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콜로라도스프링스 경찰 대변인은 올리버가 돈을 뿌리고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외친 것이 사실인지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경찰은 올리버 외에 다른 공범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