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정 위반’임에도 불구하고 비 쫄딱 맞고 있는 유기견들 버스에 태워준 ‘버스기사’

이하 ‘Stella Maris San Martin’

비바람이 불어 닥치던 어느날 비를 쫄딱 맞아 온몸을 벌벌 떠는 유기견을 본 버스 운전기사님은 차마 외면할 수가 없었다.

자칫하면 해고를 당할 수도 있음에도 불구하고 버스 운전기사님은 비에 젖은 유기견 두 마리를 버스에 태웠고 승객들은 그 누구도 불만을 내지 않았다.

온라인 미디어 굿풀니스는 2년 전인 지난 2017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B uenos Aires) 한 버스 운전기사가 유기견을 버스에 태웠던 사연을 소개했다.

당시 버스 승객이었던 스텔라 마리스 산 마르틴(Stella Maris San Martin)는 뜻밖의 광경을 목격했다.

비에 쫄딱 젖은 상태로 온몸을 벌벌 떠는 강아지 두마리가 버스 운전기사님 다리 사이에 앉아 있는 것을 발견한 것이다.

버스 운전기사님은 마치 자신이 키우는 강아지라도 된다는 듯이 태풍에 완전히 겁을 먹은 두 녀석을 부드럽게 어르기까지 했다. 도대체 어쩌다 강아지가 버스에 타고 있었던 걸까?

불과 몇 시간 전 앞을 볼 수 없을 정도로 거센 폭풍우가 불어 닥쳤을 때 버스 운전기사님은 추위에 벌벌 떨고 있는 유기견 두 마리를 발견했다.

그냥 보고 지나칠 수 없었던 버스 운전기사님은 버스를 세운 뒤 녀석들을 버스에 태웠다. 버스 운전기사님은 녀석들을 태우기에 앞서 승객들에게 동의를 구했다.

다행히도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많지 않았고 비를 쫄딱 맞아 벌벌 떨고 있는 유기견이 버스에 타는 것을 반대하거나 비난하는 사람은 그 누구도 없었다.

그렇게 유기견 두 마리는 버스에 올라탈 수 있었고 버스 운전기사님은 두려움에 떨고 있는 녀석들을 위해 천천히 버스를 운행했고 승객들도 강아지가 넘어지지 않게 잡아주는 등의 훈훈한 광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현장에 있던 스텔라는 “버스 운전기사님은 비가 그칠 때까지 강아지들을 보호하시려는 생각이셨던 것 같았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에 흠뻑 젖어 무서워하는 강아지를 그 누구도 내쫓으려는 승객은 없었습니다”라며 “다들 강아지를 걱정했죠”라고 전했다.

그가 찍은 현장 사진은 SNS상에 빠른 속도로 공유되며 일파만파 확산됐고 1만번 넘는 공유와 2만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사연을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버스 운전기사님의 행동에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강아지를 버스에 태울 수 없으며 이를 어길 경우 경찰에 의해 벌금을 물 수도 있는 규정이 있음에도 유기견을 외면하지 않은 버스 운전기사님.

버스 회사 측은 성명서를 통해 버스 운전기사가 규정을 위반했지만 불쌍하고 가엾은 유기견을 위해 용기 있고 올바른 일을 했기에 책음을 묻지 않기로 했다고 밝혀 더욱 훈훈함을 자아내게 했다는 후문이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