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전 처음 보는 햄찌 ‘안마꾹꾹이’ 해주는 ‘아기 냥이’

이하 인스타그램 happycatsonline

태어나서 처음으로 햄스터를 본 아기 고양이는 너무 귀여운 나머지 그만 앞발을 내밀고는 쓰담쓰담해줬다고 한다.

고양이 전문 페이지인 해피 캣츠(Happy Cats)에는 지난해 처음보는 햄스터에게 꾹꾹이를 해주는 어느 한 아기 고양이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태어난지 얼마 안된 아기 고양이가 햄스터를 보고는 앞발을 조심스럽게 내밀고 있었다.

아기 고양이는 자신보다 한참 몸집이 작은 햄스터가 너무 귀여워 만져보고 싶어도 행여 다치지는 않을까 조심스러운 마음에 머뭇거리기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내 결심이라도 한 듯 아기 고양이는 자신에게 다가온 햄스터에게 앞발을 내밀며 쓰담쓰담해주는 것 아니겠는가.

한발 더 나아가 자신의 앞으로 쑥 들어오는 햄스터를 오히려 감싸안아주는 등 자상한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마음을 심쿵 설레게 만들기도 했다.

햄스터도 그런 아기 고양이의 행동이 마냥 싫지 않은지 아기 고양이 품속에 들어가며 남다른 애정을 보여 둘의 우정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앞으로도 쭈욱 아기 고양이와 햄스터의 우정이 변함없기를, 오래오래 행복하기를 진심어린 마음으로 응원한다.

한편 고양이는 좋아하는 대상에게 안마하듯 앞발을 오므렸다 펴면서 살짝 누르는 일명 ‘꾹꾹이’라는 행동을 한다. 애정이 듬뿍 담긴 아주 특별한 행동이라고 이해하면 좋을 것 같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