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뒤’부터 경기도에 사는 ‘청소년들’ 교통비 ‘반값’ 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아시아투데이

요즘 나날이 비싸지고 있는 교통비에 전전긍긍 용돈 걱정뿐인 청소년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고 한다.

지난 26일 경기도는 13∼23세 청소년이 사용한 교통비 중 연간 최대 12만 원을 지역화폐로 돌려주는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 예산 528억원(도비 70%, 시·군비 30%)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이번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은 바로 다음 달인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알려졌다.

따라서 경기도 중·고등학생, 대학생 등 청소년은 내년부터 ‘반값 교통비’를 실현할 수 있게 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중부일보

당초 경기도는 13∼18세 중·고등학생은 최대 8만 원으로 예산안을 편성했지만 도의회 심의과정에서 ‘청소년 반값 교통비 실현’을 위해 대학생과 마찬가지로 최대 12만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9월과 11월 경기지역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대중교통비가 부담스러울 청소년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해당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을 추진했다고 전해진다.

가장 중요한 건 환급을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본인 명의로 교통카드를 발급받는 것이다.

환급은 시스템 구축이 끝나는 내년 7월부터 시작되며 내년 1월 1일부터 실제 사용한 교통비를 확인해 소급 적용할 방침이라고 한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중·고등학생 20만8천명, 대학생 22만명은 바로 내달 1일부터 반값 교통비 지원을 받을 것으로 보여진다.

환급은 6개월 단위로 이뤄진다고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