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다음 달부터 산부인과서 ‘초음파 비용’ ‘2만 원대’로 확 ‘줄어든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이제 2020년 2월부터 자궁과 난소 초음파 검사를 받는 여성들의 비용 부담이 최대 4분의 1 수준까지 줄어든다. 연간 700만 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복지부는 2019년 제25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여성생식기 초음파 건강보험 적용 및 손실보상 방안 등을 보고받았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여성생식기 일반 검사비는 평균 4만 7400원(의원)에서 13만 7600원(상급종합병원)이었지만, 2020년 2월부터는 건강보험을 적용해 환자 본임 부담금이 2만 5600원~5만 1500원으로 줄어든다고 한다.

자궁·난소 부위에 시술이나 수술을 받고 경과를 관찰하기 위해 받는 제한적 초음파 검사는 환자 부담이 기존의 4분의 1 수준인 1만 2800원~2만 5700원만 부담하면 된다.

이날 건정심에서 복지부는 비급여의 급여화 추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이하 문재인 케어) 재정 모니터링 현황, 듀피젠트프리필드주 신약 심의 및 의결, 가정형 호스피스 수가 신설, 자문형 호스피스 시범사업 수가 개선 등의 안건도 보고했다.

문재인 케어 후속 조치로 유리 파편 등을 여과하는 주사 필터(의약품주입여과기 5μm), 췌장․피부 암 치료 등 중증질환 분야 의료 행위·치료재료 104개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한다고 알려졌다.

이 조치로 환자들 비용 부담이 1300억 원 감소할 전망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