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추운 날씨에도 ‘얼음’ 오도독 씹어 먹고 싶다면 ‘악성 빈혈’ 의심…(더보기)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요즘같이 무섭게 몰아치는 찬바람에도 얼음이 가득 들어 있는 아이스 음료만 고집하는 이들을 일명 얼죽아라 부르고 있다.

이들은 이가 시릴 것만 같은 차가운 음료를 거침없이 쭉쭉 들이켜는 것도 모자라 얼음까지 와그작 씹어 먹기도 한다.

그런데 이렇게 얼음을 꼭 씹어 먹어야 성이 차는 경우에 ‘빙식증’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고 전해진다.

빙식증은 영양적 가치가 없는 물질을 한 달 이상 반복해서 섭취하는 이식증의 일종으로, 몸에 철분이 부족할 때 나타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헬스조선

최근 미국 레이놀드 박사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빈혈 환자 38명 중 23명이 이 증상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알려졌다.

이 증상은 특히 생리 중인 여성과 임산부에게서 높은 비율로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시도 때도 없이 얼음을 와그작 깨물어 먹는 이들의 경우 이 증상을 통해 심각한 악성 빈혈에 시달릴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전해진다.

빙식증이 의심될 경우 철분제를 복용하고 고기와 생선, 달걀, 채소 등을 골고루 먹어야 하며, 증상이 심해지면 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고 한다.

동아사이언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