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증’ 없이 술집에 출입하려 했다가 검거돼 ‘머그샷’ 찍히는 댕댕이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주인 몰래 술집에 들어가려고 했다가 딱 걸려 멍무룩해진 어느 한 강아지의 절묘한 사진이 누리꾼들을 웃음 짓게 만들고 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는 ‘혼나는 댕댕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개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아지 한마리가 주인으로 보이는 한 여성에게서 혼나고 있는 모습이 담겨져 있었다.

벽에 두 발로 서서 혼나고 있는 강아지는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는 것처럼 눈을 지그시 감고 있어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무엇보다도 멍무룩한 표정으로 입을 쭉 내밀고 있는 무념무상 그 자체인 강아지의 모습은 한없이 귀엽고 사랑스럽다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이어졌다.

구체적인 사연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사진 속 정황으로 봤을 때 누리꾼들은 강아지가 주인 몰래 술집에 출입하려고 했다가 딱 걸려서 혼나는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도 그럴 것이 강아지가 서있는 벽에는 ‘선술집’이라고 쓰여 있었기 때문이다. 주인에게 혼나는 중에 졸린 척 눈을 감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은 실제 우리 모습과 다를바 없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한편 강아지가 잘 시간도 아닌데 졸린 척하는 것은 두려움을 느끼기 때문이라고 한다. 언제 자신에게 위협을 가할지 모르는 상황에 두려움을 표시하는 행위라고 생각하시면 되겠다.

미성년자인데 몰래 술집에 출입하려고 했다가 딱 걸려 멍무룩해진 강아지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자는 척”, “강아지 서 있는 것 안 좋다던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