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날, ‘남친·여친’과 따뜻한 집 데이트 하면서 만들어 먹기 딱 좋은 ‘딸기 탕후루’

인스타그램 gifhfh000

탕탕 소리를 내며 입안 가득 녹아내리는 딸기땅후루를 집에서 만들어보면 어떨까.

안먹어 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먹어본 사람은 없다는 탕후루.

투명한 시럽이 떨어질 듯 하면서 딱 달라붙어 있는 모습은 보기만 해도 벌써부터 마음이 두근거린다.

한입 먹을 때마다 입안에서 또각 거리며 깨지는 소리는 ASMR을 통해 익히 잘 알려진 터.

보기만해도 마음이 두근거리는 딸기탕후루는 집에 딸기만 있다면 손쉽게 만들 수 있다고 전해진다.

준비물은 간단하다. 딸기와 설탕, 물엿 반 컵, 젓가락만 있으면 된다고 알려졌다.

인스타그램 jjoya_gram_s2

먼저 딸기를 깨끗하게 씻은 후 키친타월에 물기를 제거해준다. 딸기는 수분이 많기 때문에 물기를 닦지 않으면 설탕이 녹아내리게 된다.

딸기를 잠시 옆에 둔 후 냄비에 설탕을 평평하게 깔아준다. 그리고 물을 반 컵 정도 넣은 뒤 물엿을 숟가락 2스푼가량 넣고 섞는다.

이후 강불에서 3-4분가량 끓여준 후 보글보글 거품이 올라오면 중간 불로 줄인다. 약 5분 뒤 노란빛이 돌며 작은 거품이 올라오면 시럽이 완성된다.

이때 시럽을 살짝 뜬 후 찬물에 떨어뜨려 보면 완성도를 알 수 있다. 흐물거리면 조금 더 끓여야 한다고.

마지막으로 젓가락에 꽂은 딸기 위에 시럽을 바른 후 30분간 굳히면 완성이다.

딸기탕후루는 만드는 과정이 복잡하지 않아 연인과 재밌게 놀면서 만들 수 있다.

더욱이 완벽하게 완성하고 나면 뿌듯한 애정이 생겨난다는 후문이 들린다.

연인과 함께 만들면 더욱 달콤한 딸기탕후루. 지금 바로 만들어보면 좋을 것 같다.

인스타그램 gifhfh000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