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하는 주인 보고 싶어 뒤따라 갔다가 지하철에서 길 잃고 멘붕온 ‘댕댕이’

이하 sina

출근하는 주인과 헤어지기 싫었던 강아지는 주인 몰래 뒤쫓다 다니다가 그만 멘붕에 빠지고 말았다.

북적이는 사람들 틈을 파고들며 주인을 애타게 찾아봤지만 주인은 보이지 않았고 강아지는 결국 홀로 지하철을 탔다.

인과 헤어지기 싫어서 집을 나와 뒤쫓아 다닌 것인데 이러다 강아지가 길을 잃어버리고 주인을 영영 못 보는 것은 아닐까 걱정이 된다.

중국 매체 시나닷컴 등은 지난해 중국 랴오닝성 다롄시에서 출근시간 지하철 안에서 방황하고 있던 강아지 사모예드의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은 이렇습니다. 출근하는 사람들로 지하철이 붐비는 오전 6시 47분쯤. 사모예드 한마리가 주인없이 홀로 지하철에 올라탔다.

지하철 문이 닫히고 출발하자 사모예드는 누군가를 애타게 찾는다는 듯이 지하철 안을 배회했다.

처음에 사람들은 혹시 누군가 고의로 사모예드를 지하철에 버린 것일까라고 생각했다. 그렇지 않으면 지하철에 사모예드가 돌아다닐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복슬복슬한 털이 잘 관리되어 있다는 점, 사람을 보면 꼬리를 흔들며 친근함을 표시한다는 점 등으로 봤을 때 주인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를 지켜보던 한 승객은 역무원을 호출해 길을 잃은 강아지가 지하철에서 헤매고 있다며 도움을 청했고 현장에 출동한 역무원 도움으로 사모예드는 지하철에서 내릴 수 있었다.

역무원은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해 사모예드 주인에게 연락을 취했다.

회사에 도착해 근무 중이었던 주인은 사모예드가 지하철에서 발견됐다는 전화에 화들짝 놀라며 달려갔다.

알고보니 주인과 헤어지기 싫어서 살짝 열려있던 문을 통해 주인을 뒤쫓아 다녔던 사모예드.

승객들과 역무원의 도움으로 사랑하는 사모예드를 찾은 주인은 안도의 숨을 내쉬며 사모예드를 곡 끌어안아줬다.

주인은 “앞으로 외출할 때 현관문이 잘 닫혔는지 확인해야겠어요”라며 “덕분에 사모예드를 잃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출근하는 주인을 몰래 뒤쫓아갔다가 홀로 남겨져 지하철을 타고 멘붕에 빠졌던 사모예드. 부디 오래오래 주인 곁에서 행복했으면 좋겠다.

-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