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주인이 ‘지하철 화장실’에 버리고 가자 슬퍼서 고개 푹 숙이고 기다리는 ‘아기 포메’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아마 대부분의 사람은 강아지의 귀여운 외모와 애교에 반해 키우기 시작할 것이다.

하지만 털 날림, 배변 교육 등 현실에 부딪히며 강아지를 키우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고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생명을 끝까지 책임져야 하는 것이 옳지만 일부는 강아지를 물건처럼 쉽게 사고, 팔고, 버리기도 한다.

이런 현실을 보여주는 사진 한 장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공익 갤러리’에는 한 지하철역 화장실에 버려진 아기 강아지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에는 사료와 함께 목줄을 한 채 앉아 있는 작은 강아지가 눈에 띈다. 포메라니안 종으로 추정되는 녀석은 역무실 소파에서 고개를 푹 숙이고 있다.

디시인사이드 공익 갤러리

대부분의 강아지가 주인에게 엄청난 믿음을 가진 만큼 어쩌면 녀석도 주인이 버린 게 아니라 자기가 놓친 것이라 생각해 자책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체구나 털 색 등을 미루어보아 어린 강아지로 추정돼 더욱 안타까움을 더한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버리는 사람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전국 동물보호소에서 보호 중인 유기 동물 수는 2016년 8만8636마리에서 2017년 10만1075마리, 2018년 11만8886마리 등으로 계속 증가했다.

더 이상 버려지는 강아지가 없도록 입양 하기 전 생명에 대한 소중함을 인지하고 끝까지 책임지는 자세가 절실해 보인다.

한편 사진 속 강아지는 동물보호협회로 보내졌다고 알려진다.

디시인사이드 공익 갤러리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