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몸무게 보고 놀라 좌절한 ‘펭귄’

이하 레딧

체중계에 찍힌 자신의 몸무게 앞자리 숫자를 확인한 아기 펭귄은 그만 세상을 잃은 듯이 좌절하고 말았다.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 등에는 태어난지 70일 정도된 아기 황제펭귄이 몸무게를 확인하고는 바닥에 엎드려 좌절한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서 눈길을 끌었다.

도대체 아기 펭귄은 무슨 일 때문에 이렇게 세상을 잃은 듯 풀이 죽어가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일까?

사연에 따르면 일본의 한 해양수족관에 살고 있는 아기 펭귄은 몸무게 측정으르 앞두고 안절부절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육사가 지켜보는 상황에서 몸무게 재기가 싫었던 아기 펭귄은 두 다리에 힘을 팍 주고는 체중계에 올라가지 않겠다고 반항했다.

사육사 품에 안겨 제발 한번만 좀 봐달라는 듯이 아기 펭귄은 애교를 부리기까지 했다. 사육사는 아기 펭귄을 번쩍 들어올려 체중계 위에 앉혔다.

결국 체중계 위에 올라간 아기 펭귄은 몸무게 앞자리 숫자가 10kg을 거뜬히 넘어서자 당황이라도 한 듯 현실을 부정하기 시작했다.

자신이 생각하는 숫자보다 더 많이 나왔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는지 아기 펭귄은 바닥에 축 늘어져 급좌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금이라도 적게 나가고 싶었던 탓일까.

한편 황제펭귄의 경우 다 자라면 몸무게가 보통 22kg에서 38kg 사이라고 한다. 이를 봤을 때 아기 펭귄은 매우 건강하게 잘 자라주고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