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뒤’면 최저시급 올라서 알바생들 월급 ‘5만 원’ 더 오른다

알바천국

전국의 아르바이트생들은 하루빨리 내년이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리는 중일 것이다.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선정한 2020년 최저시급이 올해보다 2.9% 오른 8,590원으로 책정됐기 때문이다.

시간으로 금액을 환산하면 하루에 8시간씩 5일을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은 내년부터는 한 달에 5만원을 더 받을 수 있다고 전해진다.

올해보다는 낮지만 또 오른 최저시급 덕분에 많은 아르바이트생들은 환호하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남긴 아르바이트생은 “5만원은 누구에게는 작은 돈일 수도 있지만 나에겐 너무 소중하다”며 시급 인상에 대해 기쁘다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시급이 인상되면서 모두가 돈을 더 번다고 생각하지만 이번 인상이 모든 사람에게 즐거움을 주는 것은 아니다. 아르바이트생을 무조건 써야하는 자영업자들에게는 고민이 한층 더 생겼다고 알려졌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선거를 앞두고 ‘2020년 최저임금 1만원’을 공약으로 선언했었다.

문 대통령은 당선된 이후 공약 시행을 위해 최저시급을 급격하게 올렸고 이는 아르바이트를 하는 사람들에게는 환영받았지만 많은 자영업자들에게는 부담을 안겨줬다.

이제 다사다난했던 2019년도 며칠이 남지 않았다.

알바를 구하고 있다면 최저시급이 올라 구직자가 더 몰릴 수 있는 내년이 되기 전인 지금 빨리 구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알바천국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