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기술과 노하우를 아낌없이 나눌 계획” 수제자 모집 공고 낸 ‘연돈’

이하 연돈 인스타그램

포방터 돈까스집으로 화제가 돼 ‘돈까스 맛집’으로 잘 알려진 제주도 ‘연돈’이 수제자를 모집한다고 한다.

23일 ‘연돈’ 사장님 부부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수제자 모집 공고를 냈다.

연돈 사장님 부부는 “그동안 많은 분들의 격려와 사랑으로 제주도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습니다”라며 “저희 <연돈>은 제주도의 특산물, 흑돼지를 이용한 돈가스를 선보여 제주도를 돈가스의 성지로 만들고 싶은 큰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더불어 저희와 함께 꿈을 실현할 수제자를 모집해 기술과 노하우를 아낌없이 나눌 계획입니다”라며 “<연돈>에서 기술을 익힌 분은 추후 창업을 하게 되더라도 최소 5년간 제주도에서 저희와 함께, 제주도를 돈가스의 성지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주시길 바랍니다. 관심 있으신 많은 분들의 지원 기다립니다”라고 전했다.

이력서는 우편으로만 받겠다고 밝힌 연돈 측은 가게 주소와 함께 “검토 후 면접은 개별통보하겠습니다. 앞으로 제주도 <연돈> 많이 아껴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연돈은 제주로 이전한 이후에도 포방터 시장에서와 마찬가지로 1일 35팀 100인분 한정으로 돈가스를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은 “연돈이 당분간 후배양성 및 교육을 병행하며 운영해야 하기에 1일 100인분 한정 판매하며, 빠른 시일 안에 보다 편안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