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러운 순간에 ‘엘리베이터’에 목줄 걸린 강아지 구한 ‘택배기사’

이하 보배드림

엘리베이터 문에 목줄이 끼어 줄을 뻔한 강아지를 구해낸 CJ대한통운 택배기사님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사연은 지난해 5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강아지 살린 CJ 택배기사님’이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이 올라온 적이 있다.

당시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서울 구로동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짐을 든 택배기사님이 내림과 동시에 한 할머니가 강아지를 데리고 엘리베이터에 올라 탔다.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자 잠시 후 택배기사님은 돌연 상자들을 바닥에 내려놓더니 엘리베이터에 딸려 올라가는 끈을 힘껏 잡아당기는 것이었다.

알고보니 강아지가 주인을 따라 엘리베이터에 타기도 전에 문이 닫혔고 이를 본 택배기사님이 강아지가 엘리베이터에 빨려 올라기지 않도록 목줄을 끊은 것이었다.

택배기사님은 줄을 잡은 몸이 함께 딸려가 넘어졌지만 강아지를 살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셨다. 다행히 목줄이 끊어지면서 강아지는 무사할 수 있었다.

사연을 올린 누리꾼 A씨는 “강아지가 목 졸릴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이를 감지한 택배기사님이 재빠르게 목줄을 잡고 매달렸었습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택배기사님이 소리치면서 목줄을 끊고 넘어져 팔꿈치를 다치셨어요”라고 당시 목격한 상황을 설명했다.

강아지 주인인 할머니는 울면서 택배기사님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고, 택배기사님은 바쁘신지 “다음부터 안고 타라”고만 말씀하시고 자리를 떠나셨다고 한다.

엘리베이터 문에 목줄이 낀 강아지를 구한 택배기사님은 CJ대한통운 소속으로 서울 구로동 부근에서 근무하는 최재일 택배기사님이셨다.

한치의 망설임없이 강아지를 구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신 최재일 택배기사님에 대한 미담은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많은 분들에게 기억되고 있다.

목줄을 한 강아지를 데리고 엘리베이터를 탑승할 경우에는 반드시 강아지를 품에 안고 타야 위험한 사고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점 잊지 말고 기억하자.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