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주택에서 4인 가족 숨진채 발견…’생활고 추정’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대구 한 주택에서 일가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지난 24일 소방과 교육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께 대구 북구 한 주택에서 40대인 부모와 중학생 아들(14), 초등학생 딸(11)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한다.

집안에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있지만,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상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일가족 죽음은 중학생 아들이 등교하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담임 교사의 신고로 밝혀졌다고 한다.

경찰은 이들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사망 원인을 수사 중이라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외부 침입 흔적 등은 없다”라며 “부모가 개인 사업을 했는데 최근 형편이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