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 넘는 진통 끝에 아기 ‘꼬물이 4마리’ 낳고 힘들어 쓰러져 잠든 엄마 다람쥐

이하 유튜브 Zapping Sauvage

무려 2시간 진통 끝에 무사히 새끼 4마리를 출산한 어미 다람쥐가 긴장이 풀렸는지 그대로 곯아떨어진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해진다.

최근 유튜브 채널 ‘Zapping Sauvage’에 ‘다람쥐의 탄생’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왔던 영상이 다시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으며 전파되고 있다.

공개된 영상 속 다람쥐는 출산이 임박하자 속이 텅 빈 나무를 찾아 안락한 둥지를 튼다.

편안한 자세를 취하고 싶어 자리를 빙빙 돌던 다람쥐는 볼록 튀어나온 배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그 자리에 주저앉아 버린다.

출산의 고통이 시작되자 어미 다람쥐는 힘겨워 숨을 헐떡이는 모습이었다. 잠시 후 어미 다람쥐의 배 속에서 새끼들이 차례대로 꼬리부터 세상에 나오기 시작했다.

무려 2시간에 걸친 진통 끝에 어미 다람쥐는 새끼 4마리를 건강하게 낳았다고 알려졌다.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한 새끼 다람쥐들은 태어나자마자 어미 젖을 찾았다.

새끼 다람쥐 4마리가 동시에 젖을 놓지 않으려 하는 모습에 어미 다람쥐는 허공을 바라보다 눈을 지그시 감았다.

출산 내내 긴장했던 마음이 풀리듯 몸을 대자로 뻗은 어미 다람쥐는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고 한다.

생명의 신비함을 느끼게 해주는 다람쥐의 출산 장면과 산고의 고통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어미 다람쥐의 모습이 흡사 사람과 똑같아 보는 이들에게 큰 공감과 감동을 주고 있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