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통해서 곧 있으면 터질 것 같은 ‘새하얀 치즈’ 같은 댕댕이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따끈따끈하면서도 말랑말랑한 크림치즈를 떠올리게 만드는 강아지가 있어 눈길을 끌어모으게 한다.

살이 찐 탓일까? 턱이 두개가 된 강아지의 귀엽고 사랑스런 모습에 크림치즈 생각난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보기에도 크림치즈처럼 꾸덕꾸덕하면서도 말랑말랑해보인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참으로 다양했다.

‘귀엽고 사랑스럽고 미쳤다’, ‘그리고 살을 빼야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