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 동안 놀이기구 멈춘 대구 ‘이월드’

이하 뉴스1

휴일인 22일 대구 이월드에서 놀이기구가 멈추는 사고가 발생해 이용객들이 불안에 떨었다고 한다.

다행히 인명사고 등 별다른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이월드와 목격자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50분쯤 롤러코스터 ‘부메랑’이 운행 도중 갑자기 멈추었다.

이월드 측은 “3분 만에 이용객을 대피시키는 등 조치가 이뤄졌다”고 했지만 탑승객들은 “조치되기까지 10분 이상 걸렸다”고 주장하였다.

한 탑승객은 “놀이기구가 높은 곳에서 갑자기 멈춰 10여분간 불안감에 떨어야 했다”고 전했다.

당시 24명이 탈 수 있는 이 놀이기구에는 17~18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월드 측은 “센서 오작동으로 멈춘 것으로 보인다”며 “운행을 전면 중지하고 정비팀에서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놀이기구는 지난해 9월에도 낙엽에 안전센서가 반응하는 바람에 운행 도중 갑자기 멈췄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