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문재인 대통령은 여성가족부 폐지하고 ‘청년가족부’ 만들어라”

한국경제

최근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고 청년가족부를 신설할 것을 주장했다고 한다.

앞서 페미니즘 정책이 사회를 변화시켰듯이 청년 세대를 위한 정치가 뒤를 이어야 한다는 취지에서라고 했다.

지난 19일 하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새보수당 비전회의에서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해 또다시 언급했다고 전해졌다.

그러면서 “(성 평등 정책 등을) 약화시키자는 게 아니라 그건 물 흐르듯 모든 부처에 스며들어 가게 하고, 대신 청년가족부를 신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하 위원장은 청년가족부를 중심으로 한 청년 정치가 참고할 대상으로 페미니즘을 거론했다고 알려졌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 때부터 20년 넘게 페미니즘이 사회와 국가를 페미니스트 시각에 맞춰 바꿔나가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그 결과 오늘 아침 언론 보도를 보니 아시아 성평등 지수 1위(189개국 대상 유엔개발계획(UNDP) 성불평등지수(GII) 기준), 전 세계 10위로 굉장히 발전했다”고 덧붙였다고 한다.

또한 청년 세대를 위한 정책으로는 청년기본법과 청년타당성평가 등을 꼽았다.

그는 “한 세대 두 세대 뒤엔 지금 청년들이 등골 빠질 법안이 많다”며 “예비타당성조사처럼 청년타당성평가를 의무화하는 등 논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내년 1월 5월 창당을 준비 중인 새보수당은 기존 보수정당과 달리, 청년을 위한 정책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고 알려졌다.

여성가족부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