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의 마지막 순간을 지켜보며 우는 사람들..(사진)

이하 Ross Taylor / Lap of Love

만남이 있으면 이별이 있다. 이별은 언제나 마음 아픈 순간이다.

사랑하는 반려견의 마지막 순간을 지켜보는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돼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한다.

오열하고, 쓰다듬고, 끌어안고, 물끄러미 바라봐도 무지개 다리를 건넌 강아지들은 더이상 움직이지 않았다.

가족들은 평생 사랑했던 강아지와의 이별을 슬퍼하며 무지가 다리를 건너는 마지막 순간 강아지 곁을 지켜줬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

“너를 아주 많이 사랑했단다…. 잘가… 그리고 하늘나라에서도 행복하렴. 사랑해”

사진작가 로스 테일러(Ross Taylor)는 지난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약 1년간 반려견이 무지개 다리를 건너는 ‘마지막 순간’을 사진으로 담았다.

안락사 기관인 ‘러브 오브 랩(Lap of Love)’과 함께 견주들의 동의를 구하고 반려견과의 슬프고도 아름다운, 마지막 함께하는 그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 이를 공개했다.

테일러는 사진 연작 ‘마지막 순간’이 본인의 친구가 아픈 반려견을 안락사시키기 위해서 고민하고 또 고민한 후 결정을 내리는 모습을 보고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실제 사진 속에는 건강상의 문제로 살아갈 날이 얼마 남지 않아 죽음을 준비하는 강아지와 견주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그들은 병과 싸우며 마지막까지 병원에서 고통스러울 강아지를 위해 병원이 아닌 집에서 가족들이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편안하게 떠날 수 있도록 안락사를 선택했다.

이미 알고 있는, 예견돼 있던 이별의 순간이지만 슬픔과 고통은 그 무엇으로도 표현하기 힘들었다. 사진에서도 당시의 슬픔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목놓아 오열하는 이도 있었고, 조용히 눈물을 삼키며 강아지의 마지막 모습을 두 눈에 오래오래 눌러 담으려하는 이도 있었다. 그렇게 강아지는 사랑하는 가족 곁을 떠났다.

테일러는 “아이들이 죽음을 무서워하지 않고 편안히 느낄 수 있도록 익숙한 환경의 집에서 마지막을 맞게 해주는게 보통입니다”라고 말했다.

분명 강아지도 알고 있을것이다. 그 누구보다 많은 사랑을 받아왔음을. 또 사랑하는 견주가 지켜보는 앞에서 떠난 마지막 길도 외롭지 않았을것이다.

우리는 이렇게 수많은 이별과 마주쳐야만 하는 경우가 있다.

아무리 피하려고 몸부림 쳐봐도 결코 피할 수 없는 것이 바로 이별이다. 강아지와의 마지막 순간을 함께한 이들은 이렇게 말한다.

“그동안 고마웠어. 그리고 사랑해”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