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럽고 냄새난다’고 찬밥 신세(?) 받던 1호선, 드디어 ‘신형’으로 바뀐다

위키백과사전

‘냄새가 많이 난다’, ‘매우 더럽다’ 등 지금까지 구박(?)을 받아왔던 지하철 1호선 등 노후 전동차가 신형으로 바뀐다는 소식이 들렸다.

지난 19일 현대로템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서 발주한 전동차 448량 납품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수주 금액은 약 6,386억원이라고 알려졌다.

이는 현재 코레일에서 운영 중인 1·3·4호선 및 분당선 노후 전동차의 대체 물량이다. 1호선 80량, 3호선 80량, 4호선 180량, 분당선 108량 등 전체 448량이 대체된다.

현대로템은 오는 2023년 3월까지 모든 차량을 납품할 예정이라고 한다.

위키백과사전

신규 전동차의 운행최고속도는 1·4호선 및 분당선이 110km/h이며 3호선은 90km/h다. 1·3·4호선 전동차는 10량 1편성, 분당선은 6량 1편성으로 운행될 예정이다.

이번 신규 전동차에는 객실 내 공기정화장치가 설치돼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등 승객 안전 설비가 강화된다고 한다.

또 역 승강장에서 대기 중인 승객들이 열차 탑승 전 승강장의 행선표시기에서 각 차량별 혼잡도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적용해 상대적으로 덜 붐비는 차량을 선택 탑승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노후 철도차량 교체 수요에 적극 대응해 지하철 이용 승객들의 편의 증진에 노력할 것”이라며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고품질의 차량을 적기에 납품해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지하철 4호선에 투입될 전동차 조감도 현대로템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