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 탈모인들 위한 머리카락 한 번에 ’10가닥’씩 심을 수 있는 ‘기계’ 나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헬스데이뉴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한국의 탈모 인구는 약 1,000만명이라고 알려졌다. 이는 5명 중 1명은 탈모로 고민하고 있다는 말이 된다.

탈모인들 중에서 머리카락이 너무 많이 빠지는 경우는 모발 이식을 고려하기도 하는데, 이번에 한 번에 열 개의 모낭을 심을 수 있는 모발 이식 기술이 상용화됐다고 전해진다.

지난 19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경북대 모발이식센터, 오대금속과 함께 수술 시간을 절반가량 단축할 수 있는 ‘연발형 식모기’를 개발했다고 전했다.

모발 이식은 사람의 두피 중 일부를 절개해 2천여개의 모낭을 탈모 부위에 하나하나 심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기존의 단발형 식모기는 모낭을 1개씩 식모기에 장착한 뒤 두피에 심고 다시 식모기를 교체하는 과정을 되풀이해야 했었다.

이 때문에 수술 시간도 매우 길고 담당 의사의 피로도가 높다는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연구팀이 개발한 연발형 식모기는 다르다고 한다.

ETRI

연발형 식모기에는 바늘이 10개나 장착돼 있어 한 번에 10개의 머리카락을 심을 수 있다고 알려졌다.

발사할 때마다 탄창이 회전하는 리볼버 권총처럼 모낭을 이식할 때마다 카트리지가 회전하면서 자동으로 다음 이식을 진행할 수 있게 한다.

이는 기존 2∼3시간 걸리던 수술 시간을 1시간 30분 정도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이고 있다.

연구팀은 경북대 모발이식센터에서 8차례에 걸쳐 임상시험을 완료했고 오대금속은 기술을 이전받아 장비를 개발했다.

또한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GMP)과 의료기기 제조인증(KFDA)을 획득하고 미국 식품의약청(FDA) 등록도 마친 상태라고 한다.

연구팀은 앞으로 장비 비용을 줄이고 식모 과정을 모두 자동화하는 연구를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모발이식 수술 전문의 김문규 경북대 교수는 “모낭이 체외에서 노출되는 시간을 줄여 생착률을 높이고 수술 시간을 단축해 의사와 환자의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ETRI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