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화살촉 고양이 사건’ 40대 검거

이하 뉴스1

전북 군산에서 길고양이 머리에 화살을 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한다.

군산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40대 남성인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월 군산시 대학로에서 브로드헤드라고 불리는 사냥용 화살촉을 사용해 길 고양이에게 부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한다.

동물자유연대는 군산 길고양이 돌보미로부터 군산시 대학로 일대에서 머리에 못으로 추정되는 것이 박힌 채 생활하는 고양이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지난 7월21일 해당 고양이를 구조하였다.

머리에 금속이 박힌 상태에서 구조된 고양이는 광주 소재 광주동물메디컬로 이송돼 긴급 치료를 받았다고 알려졌다. 당시 고양이는 두부 창상에 왼쪽 눈까지 실명되는 등 심각한 상태였다고 한다.

엑스레이 촬영 결과 고양이 머리에 박힌 것은 못이 아니라 화살촉으로 판명되었다.

이 화살촉은 ‘브로드 헤드’라 불리는 사냥용 화살촉으로 동물에게 심각한 상해를 입히기 위해 화살촉에 3개의 날이 달려있는 제품이다.

게다가 이 제품은 단시간에 과다출혈을 입히는 등의 위험성 때문에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동물자유연대는 고양이를 잔혹하게 학대한 범인을 찾기 위해 지난 7월29일 군산경찰서에 정식 고발하였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4개월에 걸쳐 인근 대학로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고양이에 박힌 화살촉 구매 경로를 추적, A씨를 붙잡았다고 한다.

A씨는 경찰에서 “고양이를 쫓아내기 위해 그랬다”며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고양이 학대에 사용한 화살촉이 단시간에 과다출혈을 입히는 등의 위험성 때문에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이용해 A씨를 추적했다”면서 “A씨의 범행 수법으로 미뤄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수사를 벌였지만 다른 동물학대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