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정찬성 “사람이 2명으로 보인다, 곧 수술 예정”

연합뉴스

“여기에서 처음 밝히는데 지금 부상이 있습니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32·코리안좀비MMA)이 곧 수술대에 오른다고 한다.

정찬성은 2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종합격투기 대회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메인이벤트에서 프랭키 에드가(38·미국)에게 1라운드 3분 18초 만에 화끈한 TKO승을 거두었다.

정찬성은 경기 후 옥타곤 인터뷰에서 페더급 챔피언인 알렉산더 볼가노프스키에게 도전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팬들을 열광시켜주었다.

연합뉴스

정찬성은 이어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타이틀전을 언제 하고 싶느냐’는 질문에 충격적인 고백을 하였다.

그는 “(타이틀전이) 언제든 상관없다”며 “여기서 처음 말하는 건데 내가 지금 눈이 안 좋다. 내 SNS를 보면 알겠지만 내가 그동안 안경을 쓰고 다녔다. 지금 (앞에 있는) 여러분이 두 명으로 보인다”고 말하였다.

이어 “안와골절 수술 부작용이다. 큰 수술이 아니라서 바로 하면 회복하면 1∼2달이 걸린다. 내년 5∼6월에는 싸울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뉴스1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