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따 “부산 여자들은 용기가 없나?” 호텔방에서 홀로 있으며 하소연

이하 염따 인스타그램

래퍼 염따가 솔로의 외로움을 호소했다.

21일 염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여러 개로 편집된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한 넓은 호텔방에 홀로 서 있는 염따의 모습이 담겼다.

염따는 카메라로 텅 빈 호텔 방안을 보여주며 “부산에 이렇게 용기 있는 여자가 없니? 이렇게 큰 침대에서 혼자 자지모얌, 빠끄”라고 투덜댔다.

잠시 후 상의 탈의한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다시 나타난 그는 “성공하면 이 세상에 모든 여자를 가질 수 있는 줄만 알았다”고 하소연하며 침대에 누워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얼마나 더 성공해야 하냐. XXX 거”라며 “열 받는다. 너희 여자들 제정신이니? 내가 이렇게 성공을 허락해 줬건만, 사진이나 찍고…줄때 가져라. 제철 음식 오케이?”라고 분통을 터뜨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염따는 이날 부산 서면에 위치한 클럽에서 공연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