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일본 땅’으로 우기기 위해서 만든 일본 박물관, 다음 달에 또 ‘확장’한다

한겨레

최근 일본 정부가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담은 영토·주권 전시관을 내달 확장 이전할 방침이라고 전해져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이날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영토문제담당상은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 등에 대한 자료를 모아 놓은 일본 정부의 ‘영토·주권 전시관’을 도쿄(東京)도 미나토(港)구 도라노몬(虎ノ門)의 한 민간 빌딩으로 확장 이전한다고 밝혔다.

해당 전시관은 내년 1월 21일 개관 예정이라고 한다.

news.joins.com

현재 전시관은 도쿄 히비야(日比谷) 공원 내 시세이(市政)회관 지하 1층에 있으며 100㎡ 규모라고 알려졌다.

새 전시관의 전시 면적은 현재의 7배인 700㎡로 확대된다. 독도 이외에도 중국과 영토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와 러시아와의 분쟁 지역인 쿠릴 열도(일본명 북방영토)와 관련 전시도 포함된다고 한다.

에토 영토문제담당상은 “전시관이 보다 매력적이며 효과적인 발신(홍보) 거점이 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함께 협력해 향후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문은 새로운 전시관에서 프로젝션 맵핑(프로젝터를 활용한 무대 기술)과 증강현실(AR) 등 최신 기술도 활용된다고 전하기도 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