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촬영 중에 인터뷰하자며 여자 아이돌 ‘머리채’ 잡…(더보기)

이하 트위터 Jinsoul_Chuu

최근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의 한 스태프가 여성 아이돌 멤버를 함부로 대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해진다.

지난 16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는 MBC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아육대) 녹화가 진행됐다.

‘아육대’는 아이돌들이 스포츠 종목에 도전, 땀을 흘리며 승부를 가리는 명절 특집 프로그램이라고 알려졌다.

이날 수많은 아이돌이 자신의 팬들과 함께 한자리에 모여 즐거운 시간이 이어졌다.

그러던 중 한 스태프의 특정 행동이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고 한다.

바로 이달의 소녀 츄의 머리칼을 한 남성 스태프가 잡아당겼기 때문이다.

해당 스태프는 멤버들과 함께 얘기를 나누고 있는 츄에게 다가가 말없이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따라오라는 듯 손짓했다.

다소 황당한 호출 방식에 팬들은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이들은 “이름을 부르면 되지”, “열심히 참여하고 있는 애한테 저게 뭐 하는 거냐”, “아이돌이 인형이냐”, “어깨라도 치지. 저건 아니지” 등의 반응을 내비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한 스태프가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씨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무례를 범했다”면서 “츄 씨와 관계자,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스태프는 크게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으며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했다”라며 “제작진의 부주의로 많은 분께 불쾌감과 심려를 끼친 사실에 대하여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이와 같은 인이 재발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또한 이날 오전 ‘아육대’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됐던 사과문에 대해서는 사칭범의 소행이라 밝히기도 했다.

한편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는 내년 1월 25일, 26일 양일간 방송될 예정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