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면세점’에서 프라다 ‘명품백’ 샀는데…받은건…(더보기)

온라인 커뮤니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면세점 짝퉁 제품 판매 의혹이 올라와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해당 사연의 주인공 A씨는 “신X 온라인 면세점에서 프라다 가방을 구매했는데 수령 후 열어보니 프라다가 아닌 ‘빠다(PPADA)’ 라는 로고가 새겨져있었다.”라며 가방의 사진을 올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면세점 측에 해외 전화까지 사용하며 고객센터에 전화를 하고 있지만 “30일 이내로 제품을 가져오라”는 이메일을 받고, 상담원만 계속 바뀔 뿐 별다른 사과를 듣지 못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