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이 주문한 버블티’ 계산대 뒤에 숨어 ‘몰래’ 마시다 걸린 아르바이트생

sdf
Break News Commune

최근 배달원이 고객에게 배달할 음식을 몰래 먹은 후 배달을 하는 등의 사회적 문제가 발생해 큰 논란이 일었다.

배달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포장 용기에 안심스티커를 붙이는 것으로 논란은 잠잠해 졌지만 이제는 배달이 아닌 매장 내에서도 손님이 시킨 메뉴를 몰래 먹는 대담한(?) 알바생이 등장했다.

지난 14일 대만의 한 여성 A씨는 친구들과 함께 카페에서 버블티를 주문했다.

ddd
Break News Commune

자리에 앉아 음료가 만들어지는과정을 지켜보던 A씨는 경악스러운 장면을 보게 되었다.

바로 음료를 만들던 직원이 음료의 뚜껑을 닫기 전 입을 대고 음료를 꿀꺽 마시는 모습을 본 것이다.

손님인 A씨가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직원은 주변을 두리번거리더니 한 모금 더 마시고서야 음료의 뚜껑을 닫고 손님에게 내어놓았다.

image
Break News Commune

A씨는 이 장면을 촬영하여 SNS를 통해 게시했고, 해당 음료점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난이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