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밥’ 먹고 통통하게 자랐던 아이들은 ‘성인’되면 살 쭉쭉 빠진다

20160607001001000001-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한국인은 안부를 물을 때 “밥은 먹었어?”, “언제 한번 밥 먹자”라는 말이 기본인데다 ‘한국인은 밥심’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는 밥을 중요시한다.

통통한 볼살에 오물오물 밥을 먹고 있는 어린아이를 보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귀여워하며 고기 한 점 밥 한숟갈이라도 더 입에 넣어주려 한다.

이러다보니 자연스레 통통한 체형을 가지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쌀밥’을 먹으며 통통해진 사람이라면 살에 대한 걱정을 조금 덜어도 좋을 것 같다.

4421-4763-4555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일본의 니가타 대학원의 한 의사는 연구를 통해 ‘쌀을 주로 먹었던 어린이들은 성인이 된 후 비만에 대한 저항성이 강해진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흰 쌀에는 단백질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 단백질이 소화되는 과정에서 ‘펩타이드’라는 물질이 생성되고, 펩타이드가 장내 상태를 양호하게 만들어 주어 비만을 억제시킨다고 한다.

84011-27893-2719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러한 이유로 과거 동양인은 마른체형을 계속 유지했었지만 최근 세계화로 인해 식습관이 변화하며 쌀밥 대신 밀가루음식의 섭취율이 높아지며 비만 아동이 늘어나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