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서 너무너무 힘들 때 사랑하는 애인 ‘사진’ 보는 것 만으로도 ‘통증’ 사라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약을 먹어도, 침대에 누워 잠을 자도 계속 아픈 몸에 서럽고 힘들다면 핸드폰을 들어 사랑하는 연인의 사진을 꺼내보자.

정말로 사랑하는 애인의 사진을 보면 거짓말처럼 통증이 사라질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과학 저널 ‘마스터’는 과거 진행한 연구에서 긍정적인 기억을 떠올림으로써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는 결과를 도출해 냈다.

뜨거운 연애를 하고 있는 실험자들에게 애인의 사진을 보여주며 통증을 가했을 때 사진을 보지 않았던 실험자들보다 통증 지수가 44% 감소했다.

이는 진통제와 맞먹는 수치라고 한다.

김비서가 왜그럴까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