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오는 ‘아이폰 12’, 2020년에 ‘6개 모델’로 나눠서 출시된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다가오는 2020년, 아이폰 제조 업체 애플이 그동안 하지 않았던 판매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여진다.

애플은 원래 한 해에 3개를 넘는 휴대폰을 발표하지 않는다는 불문율을 지켜왔다. 그런데 내년, 최소 6개의 ‘아이폰 12’를 출시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전해졌다.

최근 미국 경제 매체 포브스, IT 매체 애플인사이더 등은 “애플은 2020년에 아이폰 12를 최소 6개 출시할 것이라고 ‘비공개’로 투자자들에게 발표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대는 4G, 또 다른 3대는 5G 모델로 알려졌다.

아이폰 12의 특징은 먼저 4G, 6.1인치 LCD 화면, 듀얼 카메라다. 아이폰 12 프로는 듀얼 카메라, 5.4인치 OLED 디스플레이 그리고 4G, 5G라고 한다.

이외에도 아이폰 12 프로 플러스 4G, 아이폰 12 프로 플러스 5G, 아이폰 12 프로 맥스 5G 등이 6.1인치 OLED 디스플레이, 트리플 카메라, 타임-오브-플라이트 3D 등으로 출시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고 한다.

특히 2020년에 출시되는 아이폰 신(新) 모델은 ‘유선 배터리 충전 기능’이 탑재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내용은 이미 미국 IT 매체 나인투파이브맥(9to5Mac)을 통해 전해진 바 있다.

한편 새로운 아이폰에 사용될 디스플레이는 삼성과 LG가 독점으로 공급할 것으로 전망된다. 3가지 종류의 OLED가 쓰일 것으로 예상되는데, 삼성과 LG가 이 3개를 나눠서 공급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정설로 굳어지고 있다.

삼성은 터치 일체형 플렉시블 OLED 5.4인치, 6.7인치를 6.1인이 OLED는 LG가 공급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