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진압하려 소방차 왔는데 ‘장사해야 되니까 차 빼라’ 며 소리친 식당 아줌마

이하 ebs1 사선에서 

자신의 목숨을 걸고 사투를 벌이는 소방관들에게 불보다 무서운 존재가 있다면 다름 아닌 냉랭한 ‘민심’일 것이다.

과거 EBS1 ‘사선에서 – 불보다 뜨거운 심장으로’ 편에서 방송된 한 장면은 소방관들이 받는 대우와 더불어 시민들의 인식 개선이 절실히 필요함을 느끼게 한다.

이날 방송에서 소방관들은 경기도 광주시 문형리 일대 아파트의 화재 신고를 받고 황급히 출동했다.

분초를 다투는 긴박한 상황이지만 이날은 유독 도로 상황부터 좋지 않았다고 한다.

꽉 막힌 도로에서 소방차를 위해 길을 터주는 이들은 많지 않았다. 가까스로 신고 장소 근처에 도착했지만 이번에는 주차가 문제였다.

식당 앞을 가로막았다는 이유로 한 여성은 소방관들에게 호통을 쳤다.

그는 불길 속으로 뛰어들기 위해 장비를 갖추고 있는 소방관들에게 삿대질을 하며 “(소방차를) 저 앞에 뒤로 좀 빼달라. 영업을 해야 하니 뒤로 옮겨달라”고 소리쳤다.

소방관들이 “안에 사람이 있어 확인을 빨리 해야 하니 조금만 기다려달라” 말하고 떠나자 그는 “입구를 터줘야지 이렇게 해놓으면 어떻게 하냐”며 되려 쓴소리를 내뱉었다.

놀라운 것은 화재 현장에 갈 때마다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다는 것이다. 소방관들은 아무렇지 않게 장비를 갖추고 화재 현장으로 달려가 불길을 막았다고 전해진다.

소방관들이 유독가스가 가득 들어찬 아파트 안에 창문을 깨고 들어가자 할아버지를 비롯한 가족들은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고 그곳에 머물러 있었다. 소방관들의 활약으로 가족들은 무사히 구조됐다.

해당 방송은 2015년이었다. 사람들의 인식도 많이 바뀌었다고 믿고 싶지만 아직도 소방차가 등장하면 도로에서 갓길로 비켜주지 않거나, 주차 문제로 시비를 거는 시민들이 왕왕 있다.

아직도 곳곳에서 ‘소방차 길 터주기 운동’ 등이 지속되고 있는 이유라고 알려졌다.

어제는 타인이 화재 현장에서 생사를 다투었지만, 오늘은 그 피해자가 ‘내’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잊지 말자. 소방차가 등장하면 지체없이 길을 터주는 시민의식이 절실한 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