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하려고 QR코드 찍고 소름 돋았습니다” 대학교 에타에서 화제인 신입사원 공고문…(더보기)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경력무관, 학력무관, 나이무관, 월 300 이상 드립니다”

지난 16일 대구 카톨릭대학교 에브리타임에는 “와 이거 누가 기획했냐..”라는 글과 함께 ‘신입사원 모집’ 공고문이 올라왔다.

해당 공고에는 경력, 학력, 나이 모두 ‘무관’이라고 적혀 있었다. 그럼에도 급여는 월 300만 원이상이었다.

하단에는 “가족 같은 분위기의 회사”라는 소개와 함께 “지원서 작성 및 상세요강은 QR코드를 찍어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를 본 학생들이라면 공고문에 솔깃할 수밖에 없다.

그렇게 QR코드를 찍는 순간, 보는 이들은 소름이 돋고 만다. 바로 위안부 강제징용에 관한 내용이 나왔기 때문이다.

게시물에는 소녀상의 모습이 보인다. “1930년 그들도 속았습니다. 조선인 여성이 일본군 위안부로 동원된 방식은 취업사기로 인한 유괴, 인신매매 등 명백한 강제징용입니다”라는 문구가 눈길을 끈다.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진실, 과거는 기억하지 않으면 되풀이 됩니다”라는 글로 마무리 된다. 해당 게시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며 화제를 모았다.

누리꾼들은 “이런 건 공유해야 됨”, “멋지다”, “모두 잊지 맙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