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ATM기에서도 수수료 ‘1원’ 들지 않는 ‘오로라색깔’ 신상 토스 카드 출시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블랙과 실버에 이은 오로라색의 ‘토스 카드’를 출시했다고 전해진다.

지난 2일 토스를 운영 중인 비바리퍼블리카는 공식 SNS를 통해 은행 계좌와 연결된 토스 머니를 체크카드처럼 쓸 수 있는 신상 ‘토스 카드’를 출시했다고 전했다.

정식 명칭 ‘토스 플레이트'(Toss Plate)로 불리는 이번 체크카드의 핵심은 디자인과 혜택이라고 알려졌다.

먼저 디자인의 경우 오로라색을 카드에 담아내 영롱함을 자랑한다.

빛이 닿는 곳에 따라 홀로그램처럼 빛나기도 해 고객들의 쓰는 재미를 더한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인스타그램 lyubean_

혜택도 증가했다. 편의점, 카페를 비롯해 총 5가지 캐시백 가운데 자신이 지출이 많은 곳을 고려해 1가지를 선택하면 된다.

또한 기존에 토스 카드에서 누릴 수 있던 ‘편의점·지하철 ATM 수수료 면제’, ‘해외결제 수수료 면제’ 등의 혜택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여기에 토스 측은 오로라색 토스 카드 발급 과정에 “혜택은 계속 추가됩니다”라는 문구를 넣어 앞으로 더 많은 혜택이 추가될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오로라색 신상 토스 카드를 이용하고 싶다면 토스 애플리케이션을 설치 및 가입한 후 은행 계좌를 1개 이상 연결하면 된다.

이후 토스 앱 내에서 카드 색과 자신의 영문 이름을 입력하면 별도의 연회비 없이 무료로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고 알려졌다.

인스타그램 toss.im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