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하고 고소한 ‘마늘 크림’ 왕창 들어간 ‘강릉 마늘빵’ 서울에서도 먹을 수 있다

인스타그램 muk._.sarah

세상 향긋한 마늘 향과 달달함이 만나 웬만해서는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 ‘마늘빵’.

빵집에 가면 흔히 보이는 빵이지만 여기 더욱 특별한 마늘빵이 있다고 한다.

바로 강릉 여행에 가면 꼭 먹어봐야 하는 역대급 맛집으로 유명한 ‘팡파미유’의 ‘육쪽마늘빵’이다.

그런데 최근 빵덕후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강릉의 전설 ‘육쪽마늘빵’을 서울에서도 맛볼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강릉 여행 필수코스로 꼽히며 지난 2월 SBS ‘생활의 달인’에 나오기도 했던 팡파미유의 강릉 육쪽마늘빵은 비주얼부터 독특하다고 한다.

기존의 마늘빵은 바게트를 얇게 썰어 만들지만 육쪽마늘빵은 빠네 파스타를 만들 때 쓰이는 하드롤빵을 사용한다.

이곳만의 비법으로 만들어진 고소하고 담백한 하드롤빵을 마늘처럼 여섯 조각으로 칼집을 낸 후 그사이에 마늘 크림소스를 터져 나올 정도로 가득 넣고 한 번 더 빵을 마늘 소스에 촉촉이 적신 다음 오븐에서 바싹 구워냈다고 전해진다.

향긋하면서도 달콤한 마늘 소스와 고소한 빵이 만난 먹음직스러운 냄새가 행인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할 정도라고 한다.

특히 육쪽마늘빵을 맛본 빵덕후들은 겉은 바삭바삭하고 안은 쫄깃한 ‘겉바촉촉’ 식감이 일품이라며 극찬하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muk._.sarah

이런 가운데 천호동 현대백화점과 명동 신세계백화점에서는 각각 오는 26일, 31일까지 강릉의 명물 육쪽마늘빵을 실컷 맛볼 수 있는 팝업스토어를 진행하고 있다.

역대급 마늘빵을 이제는 서울에서도 맛볼 수 있게 되면서 팡파미유 팝업스토어에는 매일 사람들이 줄을 선다는 후문이다.

팡파미유 강릉 육쪽마늘빵은 앞서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과 잠실점에서 지난 10월 2일부터 6일까지 판매되기도 했지만 기간이 너무 짧아 맛보지 못해 아쉬워하는 이들이 많았다.

이번 팝업스토어는 조금 더 긴 기간동안 여유롭게 진행되니 이 기회를 놓치지 말길 바란다.

또 언제 서울에서 맛볼 수 있을지 모르니 말이다.

이번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육쪽 마늘빵과 로맨틱한 와인을 곁들여보는 것도 좋겠다.

한편 육쪽마늘빵의 가격은 1개에 3,900원 이며 1박스(4개입)는 15,000원이라고 알려졌다.

인스타그램 park_sy11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