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음식 업로드로 ‘매국노+친일파’ 악플 쏟아지자 성시경 입장

이하 성시경 인스타그램

가수 성시경이 ‘매국노·친일파’ 악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 15일 성시경은 팬들의 먹방 요청에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날 성시경은 ‘맘스터치’의 언빌리버블 버거와 인크레더블 버거로 먹방을 시작, 팬들과 소통을 이어갔다.

그러던 중 그는 “아마 라이브 하는 게 그분들이 볼일은 없겠습니다만, 어젠가 그젠가 일본에서 먹은 사진 올려서 많은 분들이 와서 되게 많은 욕을 해주셨는데 경우가 없다고”라며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도 오해를 사게 할 만한 부분이 있는 거 같아서 사과를 드리고 일본 쪽 활동을 계속했기 때문에 대부분 거기서 먹는 게 많다. 하지만 당분간 올리지 않도록 하겠다”라며 “분명한 건 여행을 가거나 놀러 간 게 아니었고 일을 하러 가서 먹었던 건데 제가 제꺼가 먹스타그램처럼 돼버리기도 하고 해서 ‘이런 맛이 맛있다’ 정도였는데 거의 매국노, 친일파, 족발.. 족발 먹으라는 얘기인 줄 알았더니 왕족발이라고 써주셔서 되게 위트있다고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성시경은 “어쨌건 이건 해명이 아니라 하고 싶어서 하는 얘기다”며 “제가 일본에서 한글 강좌를 하고 있다. 일본분들한테 한글 가르쳐드리는데 한 역할을 하는 거죠. 고정패널로써 인기가 되게 높다. 전 되게 나름 사명을 갖고 열심히 하고 있다. 저 그렇게 역사의식 삐뚤어진 사람도 아니고, 모르고 있는 것도 아니고, 다만 항상 고민을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 사람으로서 열심히 하고 있다. 물론 제가 방탄, 트와이스는 아니지만, 영향력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지금 그렇지는 못하지만, 아무튼 공감해줄 걸 바라지는 않지만 이런 이야기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지난 11월 개설한 ‘성식영’이라는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먹스타그램을 운영 중이다.

앞서 그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 현지에서 찍은 음식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이 해당 게시물에 불쾌감을 표하며 매국노, 친일파, 족발 등의 악플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