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구덩이에 내던져져 심각한 ‘화상’ 학대 당하고도 사람만 보면 꼬리 흔드는 강아지…(더보기)

이하 Katie Powell

따돌림 당하는 친구의 강아지를 뜨거운 불구덩이에 내던져 심각한 화상을 입힌 무서운 10대들이 있다.

단지 주인이 따돌림 당한다는 이유로 불구덩이에 내던져진 강아지는 자칫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심각한 상황이었지만 사람만 보면 꼬리를 흔들었다.

자신을 뜨거운 불구덩이에 내던져 심각한 화상을 입힌 당사자가 바로 사람인데 사람만 보면 반갑다며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는 강아지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미어지게 한다.

지금으로부터 2년 전인 지난 2017년 캐나다 매니토바주에 살던 생후 8개월 강아지 폴로(Polo)는 뜨거운 불구덩이에 내던져지는 끔찍한 학대를 당해야만 했했다.

이와 같은 충격적인 범행을 일으킨 주범은 다름아닌 10대 소년들이었다. 강아지가 도대체 무슨 잘못을 했길래 끔찍한 학대를 저지른 것일까.

10대 소년들은 자신들이 따돌리는 친구의 강아지라는 이유로 생후 8개월 밖에 되지 않은 강아지 폴로를 뜨거운 불구덩이에 내던졌다고 한다.

정말 충격적이다. 다행히 강아지 폴로는 뜨거운 불구덩이 속에서 겨우 목숨을 건질 수 있었지만 온몸에는 이미 심각한 화상 때문에 고통을 받아야만 했다.

코는 물론 입과 배 심지어 생식기 등에 심각한 화상을 입었으며 몸 전체가 불에 그을리는 고통을 겪어야만 했다.

따돌림 당하는 친구의 강아지라는 이유로 이렇게 함부로 학대해도 되는 건가요. 화가 치밀어 오른다.

더욱 가슴을 미어지게 만드는 것은 그 이후이다. 사람에게 끔찍한 학대를 당했음에도 강아지 폴로는 사람만 보면 반갑다며 꼬리를 흔든다고 한다.

밝게 웃는 폴로의 모습을 보면 한없이 미안할 뿐이다. 원래 주인의 요청에 따라 새 가정을 찾고 있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물론 이후 강아지 폴로가 새 가정에 입양됐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부디 더 이상은 끔찍한 학대를 겪지 않길, 새 가족의 품에서 아픔을 딛고 오래오래 행복하길 기도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