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첩장 주러간 20대 ‘예비신부’ 성추행한 치과원장 수사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충남 천안에서 20대 예비신부가 자신이 일했던 치과에 결혼 사실을 알리러 갔다가 원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해 경찰에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지난 16일 천안서북경찰서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7일 천안의 한 치과의원 원장에게 청첩장을 전달해주다 성추행을 당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원장 B씨는 키스를 하기 위해 A씨를 끌어당기고 엉덩이 등을 만졌다고 한다.

A씨는 지난해 8월부터 2개월동안 파트타임으로 이 병원 치위생사로 근무하였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고소장이 접수됐고 최근 피해자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