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택시를 탔는데 기사 아저씨가 뒷자리로 들어왔어요” (영상)

이하 mbn 종합뉴스

진한 어둠이 깔린 새벽, 한적한 골목길에 갑자기 택시 한 대가 멈춰 섰다.

승객이 내리는 듯 했지만, 차에서 내린 건 다름 아닌 택시 기사. 그는 여성 승객이 있는 뒷좌석으로 발걸음을 옮겼다고 한다.

그리고 이때, 여성이 놀란 듯 소리를 지르며 급하게 택시에서 뛰쳐나왔다.

과연 택시 안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지난 13일 MBN ‘종합뉴스’는 50대 서울 택시 기사가 술에 취한 여성 승객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2일 오전 5시 30분께 서울의 한 교회 앞 1차선 도로에서 발생했다.

길가에 택시를 세운 기사가 차량 라이트를 끄고 운전석에서 나와 뒷좌석으로 들어간 것이다.

당시 뒷좌석에는 술에 취한 30대 여성 승객이 타고 있었다고 한다.

뒷좌석에 타고 있던 여성이 차에서 내리자 택시 기사가 황급히 차를 몰고 현장을 빠져나가는 모습이 인근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고 알려졌다.

이때 근처를 지나가던 행인이 “성추행을 하려고 한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기사는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해졌다.

하지만 택시기사는 경찰 조사에서 성추행을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차량 내부를 비추는 블랙박스가 설치돼 있지 않아 직접적인 증거가 없는 상황이다.

경찰은 택시 기사가 한적한 장소에 차를 세워 뒷좌석으로 들어갔고, 여성이 뛰쳐나가는 과정을 볼 때 성범죄가 의심된다고 보고 있다.

또한 택시기사를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