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물려 불 붙힌 주인, 연기 강제로 마신 뒤 눈물 흘리는 ‘아기 강아지’

이하 더선

태어난지 며칠 되지 않은 아기 강아지에게 담배를 물리는 것도 모자라서 라이터로 불까지 직접 붙힌 주인이 있다.

자다가 담배 연기 강제로 흡입하게 된 아기 강아지는 독한 냄새 때문에 기침을 하기 시작하더니 이내 눈물을 그렁그렁 맺히고 말았다.

아기 강아지에게 담배를 물리는 것은 물론 담배불을 붙여 강제로 담배를 피우게 만든 무개념 주인이 있어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건은 지난해 10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주요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태국 방콕에 거주하는 두 여성이 아기 강아지에게 담배를 물리는 사건이 벌어졌다.

라띠야콘 프랭송(Rattiyakorn Prangthong)과 탱고(Tango)라는 닉네임을 각각 사용하고 있는 이들 두 여성이 잠든 아기 강아지에게 담배를 물리는 영상을 찍어 논란을 일으켰다.

실제 공개된 영상 속에서 그녀들은 곤히 잠든 아기 강아지를 무릎 위에 올려두고는 아무것도 모르는 아기 강아지의 입에 담배를 물렸다.

뿐만 아니라 라이터를 꺼내 담배에 불까지 붙이는 등 학대를 서슴지 않았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담배 물린 아기 강아지를 보면서 장난스럽게 웃었다는 것이다.

영문도 모른 채 갑자기 담배 연기를 들이마신 아기 강아지는 고통스러운 듯 몸을 여러차례 움찔거려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아기 강아지가 고통스러워하는데도 이들은 그저 웃기만 할 뿐 방치했죠. 또 아기 강아지를 마구 흔들면서 억지로 깨우려고까지 했는데요.

비난 여론이 일자 그녀들은 자신들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고 뒤늦게 밝혔지만 분노는 지금까지도 식혀지지 못하는 모습이다.

한편 PDSA 수의사에 따르면 흡연이 강아지 등 반려동물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준다고 하니 가급적 금연을 생활화해야겠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