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짜리 벤틀리’와 사고 나자 그 자리에서 머리 잡고 울음 터트린 ’20대’ 배송기사

보배드림

기본 가격만 4억 8,400만 원이고 외관 색상, 실내 가죽 및 카펫 선택 등에 따라 5억 원은 훌쩍 넘는 벤틀리 뮬산을 아는가.

도로 한가운데서 이 비싼 슈퍼카와 접촉사고를 일으킨 20대 배송 기사가 있어 안타까움을 샀다고 전해진다.

지난 12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전날(11일) 올림픽대로 영동대교에서 발생한 사고 목격담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탑차가 벤틀리 운전석 뒤 펜더(휀다) 쪽을 쳤다”고 상황을 설명했었다.

A씨에 따르면 탑차 운전자는 20대 초반의 어린 배송 기사로 보였다. 그는 자신이 슈퍼카를 쳤다는 사실에 좌절하며 머리를 부여잡고 눈물을 흘렸다고 전해진다.

보배드림

A씨가 공개한 사진에서도 사고 장면을 보며 허탈해 하는 20대 청년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를 지켜보던 A씨는 안타까움에 사고 처리를 도와줬다. 20대 청년은 A씨에게 정차된 벤틀리를 들이받았다고 털어놨다고 한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벤틀리 차주가 차선을 넘어왔더라도 전방주시에 미흡했던 탑차의 과실이 적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러나 A씨는 “보험 차량 오기도 전에 차량 뺀 거 보면 벤틀리 차주가 그냥 돌려보내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또한 벤틀리 차주는 20대 청년에게 그냥 가도 된다는 손짓을 하며 위로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수천만 원의 수리비가 예상되는 상황에서도 20대 청년에게 온정을 베푼 벤틀리 차주에게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 정신을 보여줬다는 칭찬이 쏟아지고 있다고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