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업+알바, 병행하면 좋던 머리도 나빠진다

인터넷 커뮤니티

우리는 하루에도 몇 번씩 스트레스를 받을 것이다.

공부하는 것부터 시작해 아르바이트, 인간관계 등 여러 가지 것들이 스트레스의 원인이 된다고 한다.

만약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면 스트레스는 지속될 수밖에 없다.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스트레스가 지속되는 만성 스트레스는 뇌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고 한다.

정신건강 전문 매체 패밀리라이프골스에서 연구 내용을 소개하였다.

미국 텍사스대학 샌안토니오 보건과학센터 연구팀에 따르면 만성 스트레스가 심혈관계, 신경계, 호흡계 및 다른 신체부위에 미치는 영향 외에도 뇌 세포를 수축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생성되는 코르티솔 수치가 너무 많이 상승되면 뇌 역시 고통받는 것이라고 한다.

SBS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연구를 이끈 수다 세사드리 박사는 “코르티솔 수치와 뇌 손상 사이의 연관성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코르티솔 수치가 뇌 부피의 감소, 뇌의 백질 변화, 뇌 기능 저하와 관련이 있다고 한다고 알려졌다.

즉, 스트레스가 지속될 경우 뇌 기능 저하로 인해 소위 말하는 머리가 나빠질 수 있는 것.

또한 뇌 부피 작고 기억력이 안 좋을 경우 치매의 위험도 더 높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따라서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한다면 취미생활, 운동 등을 통해 정기적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