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간다는 이유로 7년간 가족처럼 지낸 강아지 버린 사람

이하 인스타그램 ‘minkyounglim’

7년을 가족처럼 지내왔던 가족으로부터 하루 아침에 버림 받은 강아지가 있다.

강아지가 버림 받은 이유는 이사를 가기 때문이었다. 주인을 찾지 못하면 안락사 당할 위기에 처한 이 아이를 따뜻하게 감싸안아주실 분 어디 없을까.

동물보호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한 누리꾼은 지난달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가족에게 버림 받아 개장수에게 건네진 어느 한 강아지의 가슴 아픈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은 이렇다. 7살 수컷 단비는 증평시장의 한 개장수에게 넘겨진 강아지였다고 한다. 전 주인은 개장수에게 이름과 나이까지 알려주며 이사가니깐 데려가라고 건네 주고 갔다고 한다.

지난 7년간 가족처럼 함께 지내왔던 강아지를 이사 간다는 이유로 이렇게 매정하게 버리고 갈 수 있는 것인가. 하루 아침에 버림 받은 강아지의 심경을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져 내린다.

다행히도 어떤 분이 장에서 강아지를 보고 데려가서 잠시 맡아주시기로 하셨다고 한다.

하지만 길게는 맡아주기가 힘들어 하루라도 빨리 녀석의 아픈 상처를 따뜻하게 감싸안아줄 분을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혹시 사진 속 강아지의 슬픈 눈망울을 닦아주실 분들은 인스타그램 등에 DM으로 문의하시면 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