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논란’ 이후 얼굴살 쪽 빠진 윤민수 ‘최근 근황’

인스타그램 maurice_yun

그룹 바이브 멤버 윤민수가 살이 쏙 빠진 근황을 전했다.

지난 12일 윤민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모자를 벗고 떡진 머리로 머리를 연출해보았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분장실로 보이는 곳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윤민수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파격적인 헤어스타일 못지않게 시선을 사로잡은 건 사뭇 달라진 그의 비주얼이었다.

mk스포츠

윤민수는 최근 체중을 감량했는지 볼살이 쏙 빠진 채 홀쭉해진 자태를 보여줬다고 한다.

날렵한 브이 라인과 도드라진 광대는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은 “힘내세요”, “형 이거 아니야”, “그래도 여전히 멋지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었다.

한편 박경은 지난달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며 바이브를 사재기 그룹으로 지목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바이브 측은 박경의 주장에 강력 반박하며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동아일보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