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평생 키우던 반려견 그리워, ‘6천 4백만원’들여 복제한 견주

이하 데일리메일

중국 타이위안에 사는 한 여성이 죽은 자신의 반려견을 거금을 들여 복제를 요청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반려견 복제를 의뢰한 사업가 23살 리 샤오링 씨의 사연을 소개했다.

중국 타이위안에 사는 리 씨는 중학교 때 공장 창고를 지키던 ‘후후’를 처음 만났다.

이후 리 씨는 후후에게 사랑을 쏟았지만, 최근 갑작스럽게 이별을 맞이하게 됐다.

후후가 병에 든 것이다. 지난 9월 후후는 이상증세를 보였고 급하게 찾은 동물병원에서 자궁축농증과 함께 폐에 수십 개의 암 덩어리가 번져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안타깝게도 병세가 악화한 후후는 약 두 달 만에 죽고 말았고 리 씨는 큰 슬픔에 빠졌다.

후후를 그리워하던 리 씨는 중국에서 반려동물 복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노진’에 후후의 복제를 의뢰하게 됐다.

복제 비용은 마리당 38만 위안, 우리 돈으로 약 6천4백만 원에 달했다.

만만치 않은 돈이지만 리 씨에게 그 돈을 아깝지 않았다.

리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후후의 허벅지에서 추출된 세포는 복제되는 데 약 일주일 정도 걸린다. 이후 복제된 배아가 대리 모견에게 이식될 것”며 “스스로 번 돈을 반려견에게 쓰는 것은 아깝지 않다”며 “내 결혼식을 비롯해 앞으로 후후와 함께하고 싶은 일들이 아직 많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금만 기다려, 곧 다시 만나자”라며 복제견으로 다시 태어날 후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